한정애 의원은 22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의 취임 1개월 기자간담회에 함께 했습니다.

이 날 문 위원장은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서 있는 당을 구해야 한다는 절박함과 중압감은 아직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는 말로 한 달 소감을 집약한 뒤 당 재건·혁신 및 정치 현안 등에 대한 입장을 개진했습니다.

당 재건과 관련해서는 "흐트러진 당의 기초를 세우고 당을 안정화하기 위한 기본의 기본은 갖춰졌지만 당 재건의 요체는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공정한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것" 이라며, "비대위는 이제 100일 남짓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가 국민의 여망을 담아낼 수 있는 공정한 대회가 되도록 그 어떤 수고로움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당 혁신 작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위원장은 "혁신이 빠진 재건은 결코 충분하지 못하다. 수권의 능력을 갖춰 달라는 국민의 요구를 담을 수가 없다. '혁신이 충만한 재건'을 위해 노력할 것" 이라며, "정치혁신실천위원회를 통해 '실천이 담보되는 혁신안', '실행프로그램이 장착된 혁신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문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으면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며"며, "비록 국민과 유족이 100% 만족하는 결과는 아니었지만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일보 진전이었고 오랫동안 실종됐던 정치의 복원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세월호 문제의 해결은 지금부터가 중요하다. 이미 여야가 합의한 대로 유족의 뜻이 반영된 세월호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대한민국이 세월호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력투구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