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기 '한·중 고위지도자 아카데미'에 참석해 '기후위기 시대의 한·중 협력'을 주제로

우리나라의 탄소중립 정책과 양국의 환경협력 노력 등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미세먼지 문제를 비롯한 공통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꾸준히 협력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2019년에는 한·중 환경협력의 대표 사례로 꼽히는 청천계획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올해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정책 대화를 추가했습니다.

 

또한 지난 달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는

자오 잉 민 생태환경부 차관을 만나 중국의 배출권 거래 제도 현황과 탄소중립 정책을 공유하고,

한·중 환경협력센터와 실험실의 역할 강화에 대한 공통의 생각을 주고받는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내년에는 우리나라와 중국이 수교 30주년을 맞습니다.

동북아 호흡 공동체로서 양국이 푸른 하늘과 탄소중립의 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함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범국민적인 기후변화 대응의 입법·정책 거버넌스를 추구하는 국회기후변화포럼(대표의원 홍일표·한정애)은, 25일 국회사무처가 선정한 ‘2019년도 교육·과학기술·환경 분야 우수 국회의원연구단체상’을 수상했다.

포럼은 20대 국회에서 지난 2016년 배출권거래제 평가 토론회를 시작으로, 파리협정 국회 비준통과를 위한 세미나, 기후변화 적응대책 평가, 그리고 2030 및 2050 온실가스 감축 목표 국회 공론회 등 45차례 입법토론회·정책세미나 등을 개최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15개의 법안을 발의했다.

특히 녹색제품 범주에 저탄소 제품을 추가시켜 공공기관으로 하여금 저탄소 제품을 의무 구매하도록 하여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발의한‘녹색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여 개정·공포됐다.

이와 더불어, ‘유엔기후변화총회 국회대표단 파견’, 국회 내 쏠라 트리(Solar Tree) 및 전기차 충전소’ 설치, ‘대학생 기후변화 아카데미 및 기후변화 장학생’, 그리고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등 국제 교류는 물론 현장 연구와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 증진에도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홍일표 포럼 대표의원은 “지난 2007년 창립한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지난해 국회 교육·과학기술·환경 분야에서 최우수 활동으로 평가 받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 한다”면서, “이제는 신기후체제인 파리협정의 이행 준비와 계획을 넘어, 국가 기후변화 대응에 관하여 면밀한 이행점검과 평가가 필요하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역시 포럼의 대표의원을 맡고 있는 한정애 의원은 “전 지구적으로 기후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근 기술혁신과 에너지전환을 통해 경제성장과 온실가스 감축이 동반되는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면서, “향후 저탄소를 넘어 탄소중립 사회를 만들기 위한 범국민적 참여와 실천적 노력에 포럼은 중추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 기사 원문 보기

[에너지데일리] ‘국회기후변화포럼, 우수 국회의원연구단체상 수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