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 대명절 설이 성큼 다가왔는데요~ 준비는 잘하고 계신가요?

한정애의원은 주민 분들께 인사도 드리고 설맞이 장도 볼 겸 전통시장에 나섰답니다.

 

20()에는 화곡본동 시장에 방문했는데요~

 

만두를 고르고 계신 어머님 발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랑 취향이 비슷하시네요~

제 최애 음식 중 하나도 만두랍니다 :)

 

 

올해 달라지는 제도에 대해서도 틈틈이 전달해드리고 궁금한 점에 대해서는 답변도 해드렸구요~

 

 

 

명절 잘 보내시라고 따뜻하게 포옹도 해드렸답니다.

 

 

장 볼 물품들을 머릿속에 떠올리고 하나하나 구매했는데요~

설에 신을 새 양말도 구매 완료!

 

 

전 부칠 생각에 벌써부터 코 끝에 기름 냄새가 나는 것 같은데요~

싱싱한 동태가 있나 둘러 보기도 했습니다.

 

 

장보기에 간식 타임이 빠질 수 없겠죠?

따끈한 어묵꼬치와 국물~

시장의 묘미는 이런게 아닐까요^^

 

 

배도 채웠고 다시 장보기를 시작했는데요~

상큼한 과일도 빠질 수 없겠죠?

덤으로 더 챙겨주시고 감동

 

 

 

21()에는 화곡남부시장을 방문했는데요~

시장을 동행해주신 박미순 여성회장님과 한 컷!

 

 

카페에서 나와 본격적으로 장보기에 나섰는데요~

음식의 깊은 맛을 책임지는 육수도 넉넉히 챙겼구요.

 

 

어디서 달달한 냄새가 코 끝을 간지럽혀서 봤더니 역시나 뜨끈한 팥죽이었네요~

인심도 후하셔서 가득 담아주셨답니다.

 

 

 

얼마전 전집을 오픈한 사장님과 반갑게 인사도 나누며 번창하시길 기원해드렸구요~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은 없으신지 다양한 의견도 경청했습니다.

 

 

22()에는 가양3동 주민센터 앞이 시끌복잡했는데요~

무슨 일이 있는지 저랑 함께 가 보실래요? :)

 

 

짜잔~ 박형례 회장이 이끄는 가양3동 새마을부녀회에서 명절을 앞두고 장터를 열었답니다 :)

고소한 참기름과 조청 등 없는 것 빼고는 다있는 작은 장터인데요~

 

바로 장사에 투입하는 정애쓰!

 

이 제품으로 말할 것 같으면~

 

 

홍보면 홍보, 빠른 손놀림으로 포장도 척! !

이정도면 이번 새마을 장터 일등 공신 아닌가요?

 

 

 

수익금의 일부는 어려운 이웃돕기에 쓰일 예정이랍니다.

봉사자님들~ 추운날씨에 모두 고생 많으셨어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 화곡6동 새마을부녀회에서 준비한 설 맞이 장터에 방문했는데요~

구수한 들기름, 떡국 떡, 김 등 다양한 먹거리가 준비되어 있었답니다.

 

가래떡 맛이 좋은지 한입 베어 물었는데요~

 

 

멈출 수 없는 맛에 주섬주섬 쌈지돈을 꺼낼 수 밖에 없었답니다.

 

 

 

한손 가득 맛난 가래떡을 챙겨 기분 좋은 정애쓰~

 

 

질도 좋고 맛도 좋은 먹거리를 추천해드리며 열일 했습니다.

아버님 요고요고 사셔요~ 제가 찜해둔 것인데 아버님께 추천드릴게요 ^^

 

 

우리 화곡6동 새마을부녀회 회원님들과 사이좋게 단체샷도 찰칵~ 스마일~ 김치 ^^

 

 

이어서 새마을부녀회, 버팀목봉사대 분들과 함께 가양7복지관으로 이동했는데요~

어머님, 아버님께 올 한해 건강을 기원드리며 인사부터 드렸답니다.

 

  

 

위생 장갑, 모자, 앞치마까지 풀 장착하는 정애쓰!

과연 무슨 일을 위해 이렇게 꼼꼼하게 준비하는 걸까요?

 


어때요 잘 어울리나요? 어쩌다보니 앞치마 캐릭터의 포즈와도 비슷~~ ^^


 

위생을 위해 마스크와 장갑도 착용합니다!



식기 정리도 척! ! 자 이쯤되면 정답을 눈치채셨겠죠? ^^

맞습니다. 오늘의 배식담당 도우미랍니다~

 

 

 

본격적인 배식에 돌입~

반찬도 듬뿍! 사랑도 듬뿍담았드립니다~ 어머님 많이 드셔요 ^^

 

 


맛있게 드셔요~~! ^^ 

 

 

모두 고생하셨어요~

서로 꼭 껴안아주며 격려해주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어머님~ 저랑 함께 가요~ ^^

요새 날씨가 많이 춥죠? 목도리도 꼼꼼히 하시고 장갑도 꼭 착용하셔야 해요~

함께 방으로 걸어가며 이런저런 안부도 여쭤봅니다.

 

 

 

우리 어머님들 얘기도 들어드리고 어디 편찮으신 곳은 없는지 살펴드렸답니다.

 

 

 

전날에 이어 15()에는 봉제산 노인복지센터 어르신들을 뵙고자 달려갔는데요~

반갑게 인사도 드리고 허기진 배도 달래봅니다.

 

 

 

 

밥을 먹었으니 밥 값을 해야겠죠?

장비 장착 후 본격적인 배식에 나서봅니다

 

 

 

제가 직접 챙겨드리니 더 맛나죠? ^^

 

 


꼭꼭 씹어서 많이 드세요~

 

 

우리 김정애 총무님을 비롯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 고생 많으셨어요 :)

 

 

고생하신 여러분 모두 엄지 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