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폭염 대응 긴급 상황회의를 가지고

각 실·국 및 소속기관별 대응현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4주 가까이 네  자릿수를 이어가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데요.

환경부와 소속기관은 근무 인원의 30% 이상 재택 근무, 점심시간 시차 운영, 외부 출장 자제,

이상 증상 우려시 출퇴근 자제와 신속한 검사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국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는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 국지적인 소나기와 녹조 현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의 야외활동을 자제하시고,

부득이하게 외출시에는 양산과 모자로 햇볕을 차단하고 물을 자주 마시며

폭염 대응 요령을 일상에서 실천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한편, 여름철 녹조 예방을 위해 지난 6월 대청호 수역을 방문해 녹조 대응 준비를 사전 점검한 바 있는데요.

녹조 발생에 따른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오염원 유입 저감과 맞춤형 대책,

취·정수장 관리, 녹조 완화조치 등 대응책을 마련하여 시행 중에 있습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께서 불안해하시지 않도록 보다 꼼꼼히 챙기겠습니다.

 

 

여느 때보다 무덥고 긴 것처럼 느껴지는 여름철입니다.

환경부는 여름철 코로나19 방역 관리와 녹조,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도 일상 생활에서의 방역 수칙을 꼭 지켜주시고,

여름철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민주 의원들과 함께 오늘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에 나선다.

 

한정애 의원은 "4대강사업 이후 계절에 관계없이 낙동강의 녹조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고, 특히 올해는 장마 이후 계속되는 무더위로 주요강과 호수에 녹조현상을 유발하는 남조류가 다량 번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환경부가 매주 작성하는 녹조대응 상황보고(8.11)’ 에 따르면 식수로 사용되는 금강 대청호, 낙동강(강정고령보, 창녕함안보)에 조류경보제 초기 단계인 관심단계가 발령된 상황이다.

 

이날 환노위 의원들은 강정고령보에서 녹조 발생 현황에 대해 시찰하고, 매곡정수장에서 취·정수시 약품투입현황을 점검해 먹는물 안전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이후 도동서원으로 이동해 지난 6월부터 시작한 메조코즘 실험을 시찰할 계획이다.

 

메조코즘 실험이란 투명한 플라스틱(폴리에틸렌) 자루 12개를 강에 띄워놓고, 여기에 강물을 채운 뒤 현장의 빛과 온도 조건에서 질소·인 같은 영양분 농도를 달리하면서 시아노박테리아의 성장을 관찰하는 것이다.

 

한편 오늘 현장점검에는 한정애 환노위 간사를 비롯, 홍영표 위원장, 송옥주 의원, 신창현 의원등이 함께 할 예정이다



▽ 기사 원문보기

[아시아뉴스통신] 한정애,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나서


▽ 관련 기사보기

[뉴스1] 환노위 더민주 의원, 오늘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아시아경제] 더민주 환노위원, 23일 낙동강 녹조환경 점검

[머니투데이] 낙동강 녹조 '관심' 단계 발령..더민주 환노위 위원들 현장 점검

[뉴스1] 낙동강 녹조로 대구 먹는물 비상, 소독부산물 농도 증가

[연합뉴스] 더민주 환경노동위원 6명 낙동강 녹조 현장 점검

[뉴스1] '낙동강 하류 찾은 더민주 의원들

[연합뉴스] 낙동강 녹조 확산..정수장 염소소독 강화로 발암물질 증가

[부산일보] [정가단신] 더민주, 낙동강 녹조 점검

[경북매일] 더민주 환노위원 6,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현대건강신문] 야당 의원들, 4대강 사업 이후 녹조 창궐한 낙동강 점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