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글로벌뉴스통신]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은 131() 오전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201)에서 제121차 정책조정회의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사회적 대화를 노총이 책임지고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 참여가 불확실해진 가운데 한국노총의 김주영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 정책위수석부의장은 "노동존중사회 라는 우리 정부의 목표와 함께 가자는 메시지를 준 것으로 보고 환영한다. 김 위원장의 말대로 사회적 대화는 긴 호흡으로 가는 것이다. 민주노총의 참여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한국노총의 부담이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공감했다.

 

또한, "그 부담을 한국노총이 다 지는 것이 어려울 수 있고 가끔 갈등 상황도 발생할 수 있지만, 대화는 결국 타협과 양보, 이해, 신뢰를 전제로 이뤄나가야 하는 것임을 잘 알고 있다. 우리 당도 사회적 대화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성과를 맺을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원문 보기

[한국경제] 한정애, "노동존중사회, 정부 목표" 함께가자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의원은 8일(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양대노총이 공동으로 여는 <재벌청탁 노동개악-단협시정명령 폐기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하였습니다.


이날 한 의원은 "ILO에서도 지속적으로 대한민국의 상황을 지켜보며 단체협약에 대한 정부의 개입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라며 "근로기준법은 최소한의 근로기준에 대해서 정해놓은 것인데, 현 정부는 이보다 약간 높다고 하는 근로조건이나 복지 내용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 기업의 이익을 최대한으로 만들고 노동자의 근로조건에 대해 눈을 감는, 정부가 악덕기업주의 역할을 하는 이런 상황을 지켜볼 수만은 없습니다. 양대노총이 정정당당하는 노동자의 요구를 말하는 오늘의 자리를 언론 여러분께서 관심을 가지고 잘 지켜봐주십시오."라고 말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해드린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 영상보기

[기자회견] 재벌청탁 노동개악-단협시정명령 폐기 촉구 공동기자회견 영상(12월 8일)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