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5월 25일부터 31일까지는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입니다.

이 기간을 맞이하여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님으로부터 지목을 받아 릴레이에 함께하였습니다 ^^

아래 내용은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 전문입니다.


< 남녀고용평등주간 >

 

매년 525일부터 31일까지인 남녀고용평등 강조기간을 맞이하여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님의 지목을 받았습니다.

 

1990년대 제가 현장점검을 나간 지하철터널 현장에는 여자가 들어가면 부정을 탄다는 미신이 있었습니다. 여자가 거친 산업현장을 돌아다니며 일을 하고, 운전을 하는 것을 놀라워하던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아마 지금은 상상하기 어려운 이야기들일 것입니다.

 

그로부터 약 30년이 지나 우리는 성별을 떠나 노동자 개인의 삶을 소중히 여기는 시대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고용평등’, ‘워라밸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이러한 문화에 동참하는 기업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드라마나 영화, 광고도 바뀐 시대상을 반영할 만큼 우리 사회에 많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편견과 배제가 없는 평등한 사회, 즐거운 일터를 위해서는 어떤 것이 가장 필요할까요? 저는 무엇보다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사회와 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더욱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생각에 공감하며 다음 릴레이를 훌륭하게 이어가주실 세 분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님, #김동철 간사님, #임이자 간사님을 지명합니다. ^^

 

#한정애 #국회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남녀고용평등강조기간 #남녀고용평등 #노동 #노동자 #일생활균형 #워라밸 #사람중심일터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개정(`17.11.28)으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의무가 강화된지 벌써 1주년(`18.5.29)을 맞이하였습니다. 이에 한정애의원은 법 시행 이후 1년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정책 간담회를 공동 개최하였습니다. ^^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의무에 따른 장애인 고용 변화 양상과 환경 조성 등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논의 자리여서 그런지 정말 많은 이해관계자 분들께서 참석해주셨는데요~ 세미나실 테이블은 물론 보조 좌석까지 꽉꽉 채워주셨답니다. 




김학용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님의 개회사와 함께 본격적인 정책 간담회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날 한정애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안의 고립된 작은 섬들을 없애가야 할 시기"라고 밝히며, "이 섬을 없애가는 방식으로서의 직장 내 인식개선 교육이 비록 늦게 시작되기는 했지만,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더 많은 것들이 바뀔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오늘 정책토론회 자리에서 나온 여러 의견들을 토대로 직장 내 인식개선 교육이 어떤 방향으로 가야할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겠습니다."라고 하였습니다.




이어 임이자 환경노동위원회 간사께서도 의미 있는 정책간담회의 개최를 축하한다고 밝히며, 적극적으로 여러 논의에 함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께서도 내외 귀빈 여러분께 감사함을 표하며, 오늘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을 개선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번엔 단체촬영 순서입니다~ 자 모두들 앞을 보셔요 ^^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파이팅!!




발제는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성과와 향후 발전 방안"을 주제로 김용탁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연구위원께서 맡아주셨습니다.




한정애의원도 이상돈의원님과 함께 발제 내용을 경청하였습니다.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의 의무화 1년, 아직 개선되어야 할 점도 많고 가야할 길도 많이 남아있습니다.


공단과 함께 논의된 내용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더욱 살피겠습니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