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국회 광화문 포럼에 함께 했습니다. 광화문 포럼은 주요 현안을 주제로 전문가의 강연을 듣고 의견을 공유하고자 마련된 국회의원 공부모임인데요.

 

이번 모임은 21대 국회 개원 후 처음 마련된 자리로서 포럼의 조직과 운영계획을 공유하고, 강사님을 초빙하여 강연을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행사 시작 전 막간의 틈을 활용해 의원님들과 담소도 나눴는데요~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월요일 아침을 시작해봅니다 :)

 

 

 

송옥주 의원님~ 잠시만요!

지난달 발의한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결의안을 주제로 얘기도 나눠봅니다.

 

 

사회는 포럼 간사이신 안호영 의원님이 맡아주셨는데요~

능숙한 언변으로 매끄러운 진행실력을 발휘해주셨답니다.

 

 

김영주 포럼 대표의원님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21대 국회, 43명의 의원님들이 회원으로 참여해주셔서 기존보다 부쩍 규모가 커졌다며 고마움을 전달하셨구요~

 

 

이원욱 포럼 운영위원장님께서 앞으로 진행될 포럼의 활동계획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이어 박원익 강사님께서 청년세대의 공정성 인식을 주제로 열정적인 강연을 진행해주셨는데요. 청년들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부터 시작해 청년세대가 마주한 사회경제적 현실은 어떻고 무슨 문제가 있는지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설명해주셨습니다.

 

 

장차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청년세대의 이야기인 만큼 중간 중간 자료도 꼼꼼히 살피며 집중해서 경청해봅니다.

 

 

 

강연이 마친 후 질의응답을 통해 자유롭게 의견도 나누며 국회가 해야할 역할을 고민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른 아침에도 불구하고 함께 해주신 의원님들과 단체사진 촬영도 빼놓을 수 없겠죠?

 

 

오늘 강연 내용과 공유한 의견을 토대로 우리 청년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어떻게 반영할지 계속해서 고민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와중에, KBS 수신료 인상 날치기 시도하는 새누리당

 

새누리당이 오늘 오후 2시 미방위 회의를 단독 소집해 KBS 수신료를 인상하려다 이를 눈치 챈 우리당 의원들의 표결 불참으로 날치기 기도가 무산됐다고 한다  

 

세월호 참사 와중에 발생한 새누리당의 날치기 시도에 어안이 벙벙하다. 대체 새누리당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가 

 

최근 KBS 기자들 사이에서도 자사 방송이 공정성을 잃었다며 자아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새누리당은 이런 비판들에 아랑곳하지 않고 정권 홍보에 충실했다는 이유로 KBS 수신료 인상을 강행하려 하는가 

 

새누리당은 KBS 수신료 인상 날치기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대변인은 국정원의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제보자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구형한 검찰에 대해 여당무죄,야당유죄의 전형적인 정치적 구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이 아시아뉴스통신에 1월 27일에 게재되어 소개해드립니다.

[아시아뉴스통신] 이승주 기자= 27일 검찰이 국정원의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제보자에게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선거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징역 26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이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을 제보한 전 국정원 직원에 징역을 구형한 것은 여당무죄, 야당유죄의 전형적인 정치적 구형이라고 비난했다.

한정애 민주당 대변인은 대선개입과 수사 방해를 포함한 모든 불법행위를 규명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특검뿐이라는 사실을 검찰 스스로 재증명한 것이라며 특검만이 해답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의 댓글작업 등 대선에서 조직적 불법을 저지른 국가기관의 범죄를 덮으려는 술수라며 검찰의 편파적인 구형은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댓글작업을 한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국가기관의 불법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특검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아시아뉴스통신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