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바로보기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 앞서 전해드린대로

설계도에서 삭제됐던 월드컵대교의 D램프가

다시 지어지게 됐습니다.

취재기자와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 김 기자, 당시 D램프가 삭제됐다,

이런 지적이었죠.

그런데 이 D램프를 다시 만들기로 했다고요?

 

답변1. , 그렇습니다.

먼저 D램프가 왜 중요하냐면

강서구의 주요 도로 가운데 하나인 공항대로와

월드컵대교를 잇는 도로이기 때문입니다.

D램프가 없으면 공항대로에서 나온 차들이

월드컵대교를 이용해 강 북쪽,

그러니까 마포 쪽으로 갈 수 없는 거죠.

그런데 이 D램프가 설계도에서 빠지면서

사실상 강서구 주민은

월드컵대교를 이용할 수 없게 된 거였는데요.

이런 D램프를 다시 만드는 걸로

현재 설계가 다시 진행 중이다,

이렇게 확인됐습니다.

한정애 국회의원실과

서울시 양쪽에서 확인된 사안인데요.

이와 관련해서

한정애 국회의원의 인터뷰 잠시 보시고

얘기 이어나가겠습니다.

 

한정애 / 강서 병 국회의원

(원래 월드컵대교를 짓는다고 할 때 계획됐던

D램프인데요. 강서구 염창동에서부터

월드컵대교로 올리는 진입 램프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삭제가 돼버렸어요.

2016~2017년 사이에

그리고 그것을 지난해 발견하고

서울시에 강력하게 문제 제기하고

강서구에서도 문제를 제기해서

결국은 다시 복원을 해냈습니다.)

 

질문2. 그런데 이런 D램프를 서울시는 왜 뺐고

또 다시 만들기로 한 건가요?

 

답변2.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노들길 초입에 있는 양화교의 몇 가지 문제점과

설계상의 오류 때문이었는데요.

서울시는 노들길을 이유로 댔습니다.

월드컵대교를 설계할 당시인

지난 2006년에 노들길은

시속 80km 제한 도로,

다시 말해 자동차 전용도로였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일반도로로 바뀐 상태죠.

그래서 횡단보도도 설치할 수 있고

유턴이나 좌회전 신호 등도 줄 수 있습니다.

이처럼 여건이 달라지다보니까

굳이 돈을 들여서 램프를 만들어

공항대로와 월드컵대교를

연결할 필요가 없어졌다,

서울시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무슨 말이냐면, 노들길에 유턴신호를 줘서

공항대로에서 빠져나온 차량들이

노들길에서 유턴한 뒤 월드컵대교를 타도록,

이렇게도 할 수 있게 된 거죠.

그렇게 검토할 수 있겠다는 판단에 따라서

서울시가 D램프를 다시 설계하는 과정에서

이 문제가 서울시의회 등에서

드러나게 된 거였고,

정치권과 강서지역의 큰 반발을 산 거죠.

결국 재검토 끝에 지역사회의 의견을 반영해서

D램프를 다시 만들기로 한 겁니다.

 

질문3. , 그렇다면 이런 설계 변경이

월드컵대교 공사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까요?

가뜩이나 월드컵대교는 공사가 늦어지고 있어

시민들의 불만이 큰 상황이잖습니까?

 

답변3. 그렇습니다.

월드컵대교가 공사를 시작한 건

지난 2010년입니다.

내년이면 정확히 10년째인데,

도대체 언제 짓는 거냐

이런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지난 2017에년 낸 보도자료를 보면

오는 20208월 개통할 예정이라고 돼있습니다.

그러니까 13개월 정도 밖에 남지 않은 거죠.

그런데 이 시점에서 램프 설계가 다시 바뀌면

그만큼 공사기간이 늘지 않을까

앞서 앵커가 물어본 것처럼

저도 같은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서울시 해당부서에 확인을 했더니

2년 전 서울시가 목표한 20208월 개통은

변함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원래 설계도상에서 삭제됐다가

다시 이번에 설계가 되고 있는 D램프는

20208월 개통을 현재로썬 장담할 수 없다,

이렇게 설명했는데요.

왜냐면 이 램프를 지으려면 안양천,

다시 말해 물 위에서 공사를 해야 합니다.

그래서 비가 오는 우기에는

공사를 할 수 없는 거죠.

그러면 20208월까지의 기간 동안

이 우기를 제외하면

실제 램프를 설치할 수 있는 기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그래서 아마도 만약 월드컵대교가

20208월에 개통하더라도

D램프의 동시 개통은 조금 어려워 보인다,

이렇게 설명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현재 월드컵대교의 전체 공정률은

67% 정도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출퇴근시간, 성산대교

상당히 막히잖아요.

이런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만드는

월드컵대교이니 만큼 빨리 만들어야겠지만,

그렇다고 대충 만들 수는 없는 거잖습니까?

당초 공사기간을 최대한 지키면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 또한

기대해보겠습니다.

김대우 기자, 잘 들었습니다

 

영상 포함 원문 기사보기

[티브로드] <서울>[출연] 월드컵대교 설계 변경...강서 주민 이용 가능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촌삼거리 등촌사거리로 가즈아!!

강서구 숙원사업이었던 등촌삼거리가 드디어 '등촌사거리'로 개통되어 운영됩니다! 


그동안 등촌삼거리는 증미역에서 목동사거리 방면으로 진출이 금지되어 있어 상시적인 사고 위험과 불편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민원제기가 계속 있었습니다. 이에 한정애의원이 '등촌삼거리의 사거리화'를 20대 총선 공약으로 내걸었고, 당선 이후 서울시청·서울경찰청 등 관계자들을 지속적으로 만나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설득해왔습니다.


그 결과! 작년 10월 교통안전시설로 심의되었고, 올해 3월에는 서울시의 예산을 배정받으며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었답니다 ^^ 이제 증미역 방향에서 목동사거리 방면으로 편안하고, 안전하게 다니실 수 있게되었습니다~


☞ 상세내용은 보도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클릭)



두근 반, 세근 반 현장을 살펴보는 한정애의원 ㅎㅎ



김병진 강서구의장님과 작은 하트도 시전해봅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하시고 등촌사거리 개통을 축하해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

일일이 인사드리고 따뜻하게 포옹도 해드렸습니다~






노현송 구청장님의 축하 인사를 시작으로 한정애의원과 김병진 의장님의 축하 인사가 이어졌습니다.






개통을 축하하며 리본식도 함께하구요~ ^^




강서구민 여러분께서 안전하고, 편하게 다니실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행복해지는 한정애의원입니다. ^^



다만, 신호체계가 안정화될때까지는 당분간 교통흐름이 조금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합니다.

빠른 시일 내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조금만 양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여러분의 곁에 늘 한정애 의원이 있습니다."

 강서愛  강서구 한정애 의원이었습니다. 



Posted by 장희정비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26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리네요 길이

  2. 뭔가 2018.12.29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왜 숙원사업으로 들어간건지.... 사거리되고 하루종일 막히고 거리는 몇되지도않는데 시간은 ... 휴... 방법을 찾으세요. 숙원사업이셨으면 더 좋아져야하는거 아닙니까.

  3. 주민 2019.05.10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개월이 지난 지금 여전히 밀리네요. 도대체 누구 아이디어로 한건지 답답하네요. 이렇게 될걸 전혀 예측도 못하고 돈을 들여서 안좋게 바꾼게 말이나 되나싶네요. 등촌역에서 증미역사이에 사는 주민들은 차가 엄청밀려서 집이 있는 골목으로 들어가는것도 매우 힘든지경입니다. 정말 답답합니다. 이걸 잘했다고 생각하는 주민이 있는지 한번 이동네 주민한테 물어보세요. 소통좀 하시고요.

  4. 아이파크 2019.05.13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항대로랑 출근길 퇴근길 그냥 신호 개짧아서 기본3번은 걸리는데 말이된다고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