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원은 16일 어린이 용품과 관련하여 KBS 취재파일에 출연했습니다. 관련 동영상을 아래에 링크를 통해 소개해 드립니다.

 

<앵커 멘트>

계속되는 폭염에 야외수영장은 만원입니다.

형형색색의 튜브와 비치볼, 잠수경 등은 물놀이에서 빠질 수 없습니다.

튜브에 몸을 싣고 물장구를 치거나, 잠수경을 쓰고 물 속으로 들어가 보기도 합니다.

이렇게 피부에 직접 닿기도 하고 입에 물기도 하는 어린이 용품들...

과연 안전할까요?

올해 초 정부는 이같은 어린이 용품들에 대해 대대적인 안전 진단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수백여 개 제품에서 유해 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었는데 어찌된 일인지 이들 제품들이 판매 금지 조치도 받지 않고 지금까지 버젓이 팔리고 있습니다.

그 내막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 환경부는 어린이용품 안전진단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4천여 개 제품을 조사했는데 이 가운데 2백여 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는 것.

언론마다 크게 보도했습니다.

 

<녹취> "중국산 인형 등 177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가 함량 기준 0.1%를 초과해 최고 41%까지 검출됐습니다."

52개 제품에서는 납과 카드뮴, 니켈 등 중금속이 함량 기준을 넘었습니다.

당시 뉴스 화면에서 보였던 인형...

 

<중략>

 

<인터뷰> 한정애(국회의원) : "부처간의 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환경부는 조치가 취해져야 하는지 제대로 확인했었어야 했고, 기표원이 제대로 움직였다면 이런 상황 일어나지 않았죠."

취재가 시작되자 기술표준원은 환경부에서 보내온 목록을 재검토해 불법 제품일 경우 형사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기준치 초과 제품의 경우에는 기술표준원의 자체 조사를 통해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직무유기라고 할만큼 손을 놓고 있다가 뒤늦게 허둥대는 모습.

'사후 약방문'이 따로 없어 보입니다.

그렇다면 당사자인 해당 업체들은 이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

해당 업체들은 유해 물질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 자체를 통보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환경부에서도, 기술표준원에서도, 어떤 통보를 받지 못했고, 확인도 해주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녹취> 완구업체 관계자 : "원래는 저희한테 통보가 오게 돼 있거든요. 그런데 그런 통보가 없었어요."

업체에 통보가 되지 않은 만큼 업체만을 탓할 수도 없는 상황.

일부 중견 완구업체는 부처 통보가 아닌 보도 내용을 보고 자체적으로 유해 물질을 기준치 이하로 낮춰 제품을 재생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기존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녹취> 완구업체 관계자 : "(과거에 제조된 것은 조심해야겠죠?) 그렇죠. (인터넷에서 파는 제품은요?) 작년 재고 상품 가지고 있던 것을 판매하는 것은 어쩔 수 없죠. 지금은 저희가 100% 성분검사를 해서 재생산했어요."

업체들은 특히 KC, 즉 자율안전인증을 정부로 부터 받았다며 제품에 문제가 있을리 없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완구업체 관계자 : "다 검사하고 KC번호라는 걸 받거든요. 그게 없으면 불합격되고 번호가 안나와요. 제품 출시도 안되구요."

<중략>

<인터뷰> 한정애(인터뷰) : "실질적으로 제품으로 만들어졌을 때는 애초에 KC 마크를 받았을 때 제품하고는 다른 형태의 내용물을 포함하고 있는 제품으로 나올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공산품 안전관리 품질 표시가 돼 있다고, KC 마크가 있다고 해서 늘 안전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것을 감시 감독하는 기관이 집행기관이 수시로 수거점검을 해야 되는 것이거든요."

이러다 보니 정부의 어린이 용품 안전 관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는 높지 않습니다.

정부의 유해물질 규제와 리콜 조치 등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설문 조사에서 소비자의 43.7% 정도가 개선 여부를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27%는 개선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후략>

 

*동영상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