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정책위원회 의장)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성년·고령층 가정폭력 피의자가 전년 대비 급증하고 낮 시간 신고접수가 늘어나는 등 가정폭력 발생의 양상이 변화한 것으로 밝혀졌다. 


201005_[한정애 보도자료] 미성년,고령층 피의자 급증, 코로나19발 돌봄공백이 만든 가정폭력.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