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이른바 미국 가재’(노말클라키)가 등장했다. 외래종 유입과 거래, 방사 등에 대한 관리·감독 부실로 생태계교란종 처리에 막대한 정부예산이 투입된다고 지적하면서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의 환경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생태계교란 동물 퇴치사업에 51억원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이어 충분한 분석 없이 외래종을 유입한 후 몇 마리 방사가 되면 증식해 생태계를 교란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특히 미국 가재를 국감장에 선보이면서 이달 11일 생태계교란종으로 지정됐음에도 현재 온라인 구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국 가재15cm 크기로 굴을 파는 습성으로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토종 물고기 등을 잡아먹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의원은 웹사이트로 미국 가재를 쉽게 빠르게 구매할 뿐 아니라 애호가들끼리 분양도 한다애완용으로 키우다가 방사하면 생태계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외래종 유입을 막는 블랙리스트 정책에서 특정 외래종만 들여오는 화이트리스트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문 보기

[머니투데이] 국감장 등장한 15cm '미국가재'?


관련 기사 보기

[에코저널] 생태계교란 미국가재’, 2의 배스 사태 우려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미국가재 늑장 대응, 2의 뉴트리아·배스 사태 초래해

[공감신문] 한정애 뉴트리아 등 생태계교란종 퇴치에 예산 51억원 투입

[일간투데이] 한정애 의원, 미국가재 늑장 대응이 생태교란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