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청년내일채움공제 현황 자료에 의하면, 가입 기업 소재지 중 절반 이상은 수도권에 자리하고 있었으며 서울시 전체에서 강남서초구 비율이 34.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1004_[한정애의원_보도자료] 청년내일채움공제 선착순 가입 탓에 지역별·업종별 편차 심해.hwp

Posted by 후원회담당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