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의 메이 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동물보호법 개정법률안'28일 국회에 제출됐다.

 

복제견 메이는 공항 탐지견으로 인간을 대신해 국가를 위해 봉사했으나 은퇴 후 까지도 실험동물로 이용됐고 결국 지난 4월 실험과정에서 죽음을 맞이해 사회적 공분이 일었었다.

 

이번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이 대표발의했다. 한정애 의원은 지난 7월 메이 사건 재발 방지안을 마련코자 실험동물 관련 법과 제도의 점검 및 실험윤리 확보를 위한 정책방향 모색토론회를 개최했고, 당시 제시된 의견을 수렴해 이번 법안을 마련했다.

 

개정안은 크게 사역동물에 대한 처우 개선 (정부)실험동물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실험동물 보호·복지 계획 수립 동물실험시행기관 준수사항 신설 등으로 볼 수 있다.

 

개정안을 보다 자세히 살펴보면 먼저 사역동물에 대한 동물실험을 전면금지 했고, 사역동물이 사역을 마치거나 사역에 활용되지 않을 경우 민간에 기증 또는 분양토록 했다. 그리고 정부로 하여금 국가 소유 사억동물의 수와 관리 등에 관한 사항을 조사·공개토록 했다.

 

또한 정부가 동물복지종합계획을 수립·시행 시 실험동물의 보호·복지에 관한 사항을 포함토록 했는데 동물실험의 3R 원칙과(Repalce(대체), Reduce(감소), Refinement(개선)) 동물실험시행기관 및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이 담기도록 했다.


동물실험시행기관의 준수사항도 새로 마련했다. 동물실험시행기관으로 하여금 실험동물의 보호와 윤리적인 취급에 관한 사항, 동물실험을 하는 자와 실험동물을 사육하는 자 등에 대해 교육에 관한 사항 등을 준수토록 했다. 또한 시행기관에 동물실험윤리위원회 구성·운영 및 동물실험 실태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통지토록 했다.

 

법안을 발의한 한정애 의원은 동물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과거와 달리 많이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정부 정책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법안으로 사역견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고, 나아가 실험동물 관리 체계 전반이 개선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기사 원문 보기

[환경미디어]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관련 기사 보기

[에코저널]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세계뉴스통신]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시사주간]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코리아재팬타임즈]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공감신문]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일요서울] 한정애 민주당 의원, ‘2의 메이 사건재발 방지할 동물보호법 개정안 대표발의

[한국일보] ‘2의 메이막는 사역견 대상 동물실험금지법 나왔다

[데일리벳] 한정애 의원사역동물 실험 금지관리 강화 법안 발의

[KBS] “‘2의 메이없도록사역동물 실험 전면 금지한 메이법발의

[노트펫] 한정애 의원, 동물보호법 개정법률안 발의

[뉴스1] "메이 불행 되풀이 안돼"사역견 처우 개선한 동물보호법 발의

[환경일보] 2메이사건 막는다

[주간현대] 한정애 의원, 국가사역견 대상 동물실험 금지법 대표발의

[파이낸셜뉴스] 어웨어 "‘메이법(동물보호법 일부 개정안)’ 발의 환영"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