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원께서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임시전국대의원대회 사회를 맡으셨습니다. 진성준 의원과 함께 8일 늦은 시간까지 리허설 준비에 한창이셨습니다.

연습도 실전같이! 지켜보던 당직자와 보좌진들은 한 의원의 목이 쉴 까봐 걱정을 했답니다^^

드디어 본 행사 사회! 노련하고 안정적인 진행으로 많은 대의원들의 호평을 얻기도 하셨습니다.

'춤추는 국회의원'으로 기사가 나가기도 한 문제의 장면입니다. 나중 한의원께서 가수 안치환씨의 공연 중 대의원들의 흥을 돋구고, 앵콜 공연을 유도하기 위한 몸짓이었다고 말씀해주시더군요^^

행사를 마치고 김성곤 전당대회준비위원장, 당직자들과 기념촬영도 했습니다~

 

지난 9일 민주통합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 한정애 의원께서 사회를 맡으셨습니다. 지난 시절 한국노총에서 많은 집회와 행사를 진행하셨던 경험들이 당의 행사에서도 빛을 발하는 순간이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줄곧 안정적이고 깔끔한 진행으로 많은 대의원 동지들의 호감과 호평을 받으시기도 하셨습니다. 마지막 대표 선출 결과발표 생중계 때문에 난감하고 어려운 순간도 있었지만, 한정애 의원은 같이 사회를 본 진성준 의원과 함께 재치있는 입담과 센스로 잘 대처하셨습니다. (참고 기사 "문희상의원이 늴리리야를 부른 이유는 " http://www.newspim.com/view.jsp?newsId=20120609000212)

특히 화제가 됐던 순간은 가수 안치환 씨의 무대에서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노래와 함께 한 의원의 춤을 볼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한 의원의 숨겨진 춤실력과 끼를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참고 기사 "춤추는 국회의원" http://news1.kr/photos/161983)

지난 9일 민주통합당 임시전국대의원대회는 이해찬 대표의 선출과 김한길, 추미애, 강기정, 우상호, 이종걸 최고위원의 선출로 마무리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