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 공공기관들의 유리천장 해소 노력이 낙제점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사진)이 환경부 산하 10개 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환경부 산하기관 내 여성임원이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되어 정부의 여성 사회참여 확대 방침을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정부는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18~‘22)’을 수립해 분야별 여성 임원 목표치를 설정하여 공공기관들로 하여금 이행토록 했다. 지침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2018년까지 여성임원 13.4%, 여성 관리자 22.9% 달성토록 했고, 임원의 경우 최소 1인 이상 여성을 선임하도록 했다.

 

그러나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국상하수도협회 환경보전협회 한국수자원공사 워터웨이플러스 등 이들 기관 모두 임원 중 여성은 단 한명도 없다.

 

여성 관리자 비율 또한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10개 공공기관 중 어느 한곳도 정부가 설정한 목표 값인 22.9%를 달성하지 못했다.

 

또한 환경부 산하기관 전체 임직원 중 여성의 비율은 평균 28%로 양성평등채용목표제 하한인 30% 보다 밑도는 수준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40%로 가장 높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15.5%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한정애 의원은 환경부 산하기관의 여성 직원들은 주로 낮은 직급에 분포해 있고 고위직 여성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는 단순히 고용의 문제가 아니라 조직 내에서 실질적인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지 여부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정애 의원은 우리사회 모두 유리천장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과연 환경부 산하기관들은 이 같은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이라며 적극적인 마음가짐으로 정부의 여성 관리자 확대 정책의 실현을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기사 원문 보기

[데일리환경] 한정애의원,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여성 임원 목표이행율 빵점


▽ 관련 기사 보기

[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 산하기관 내 여성 임원 ‘0유리천장 해소 노력 ‘0

[이투데이] [2018 국감] 환경부 산하기관 10곳 여성 임원 '0'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기관 여성임원 제로(0)’

[에코저널] 환경부 산하 10개 공공기관 여성 임원 전무

[여성종합뉴스] 한정애 의원, 10개 산하기관 모두 고위직 임원 중 여성은 한명도 없어

[환경미디어] [2018국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0'유리천장 해소노력도 '0'

[내외통신] 한정애의원,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여성 임원 목표이행율 빵(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21.07.16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가정 개인사정 포기하고 끝꺼지 일에 매진하고 나서 임원을 바라는게 맞죠
    기업도 다른거 다 포기하고 일해서 능력으로 임원내지 ceo 되는 여자들이 많아지고 있는 마당에 밑도 끝도 없이 22% 할당하라고 하는 게 말이 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