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목)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관련 입법 촉구를 위해 국회에 방문하였습니다. 이날 홍영표 환노위 위원장과 환노위 민주당 간사 한정애의원,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이 이 자리에 함께하였습니다.


박 회장은 정책 취지에 맞는 탄력적 적용을 수차례 입법부에 호소했다고 재차 언급하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과 근로시간 단축의 탄력적 적용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홍영표 환노위원장 역시 경제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고 답하며, 상임위 위원들이 보완적인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을 함께 공유하고 있고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호 2017.12.07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산에 최저임금 못 받는 사람있나?네가 오니 설득력 팍 가라 앉는다.아 여세상인은 지원 받고 대기업은 못받으니 근데 너희들 전기세후방 지원 받잖아.그 전기세면 너희 순익익의 최소 10%에서최대20%다 철강은 더 그렇지.너희도 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