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월) 한정애의원은 시민단체인 문화재제자리찾기와 함께 국회 일본산 가이즈카 향나무 제거 청원을 제출하였습니다. 일본제국주의의 잔재로 지목된 가이즈카 향나무는 이토 히로부미가 우리나라에 1호 기념식수로 심었을만큼 사랑한 나무이자 조선침탈의 상징이라는 사실, 혹시 여러분도 알고 계셨나요?


게다가 이 가이즈카 향나무는 문화재청이 이미 사적지에 심을 수 없는 부적합 수종으로 결정해 아산 현충사 등에서는 이미 모두 제거된 수종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국립현충원과 각도 교육청에서도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정작 국회에서는 아직도 많이 심어져 있다는 사실은 참 아이러니합니다~


이러한 내용이 담긴 청원 접수를 시작으로 한정애의원의 일정이 시작되었습니다.



기자회견 전 관련 내용을 영상으로 담고 싶어하는 매체와 인터뷰도 마치고요~ ^^




기자회견 자리에는 문화재제자리찾기 청소년연대에 소속된 학생들도 함께했습니다. 이런 공식자리는 처음이라 많이 긴장했지만, 의미있는 자리에 함께했다는 것에 뿌듯해하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






한정애의원도 이렇게 엄마미소로 지켜보았습니다 ^^ 앞으로도 더 멋진 친구들이 될 것 같아요~





광복절을 앞두고있어서인지,

많은 매체에서 관심가져주셔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도 한참이나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국회 본청 로텐더홀 중앙에서 좋은 기운을 많이 가져가라는 뜻에서 오늘 기자회견에 함께해준 학생들과 다함께 기념 촬영도 했습니다. ^^ 참고로 이날 태권V는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농담)



외부에서 가이즈카 향나무들을 살펴보는 시간도 가졌는데요. 

청원이 통과되어 조금씩이나마 우리나라의 나무로 대체되기를 기원해봅니다.




여러분들도 주변에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잘 남아있지는 않은지 한번 확인해보세요! 근처에 심어진 나무 혹은 우리의 언어 속에 남은 이 흔적들을 우리 고유의 것으로 바꿔나가는 노력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


모두 의미있는 광복절 보내셨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