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집배원 죽음의 행렬, 이젠 멈춰야 한다.”

 

최근 5년간 사망한 집배원 수는 70여명에 이른다. 과중한 노동에 따른 과로사, 돌연사가 많은 가운데 자살한 집배원 수만 15명이다. 올해에만 12명의 집배원이 사망했다.

 

김명환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은 24일 국회의원회과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집배원 과로사 근절 대책 및 부족인력 증원을 위한 토론회에서 우리 집배원들은 살인적인 업무 강도로 우울증과 과로 자살에 내몰리고 있다집배원 죽음의 행렬을 이젠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세미나는 집배원들의 과로사를 막고, 인력 충원을 통한 근본적 해결을 위해 개최됐다. 집배원들은 예비 인력이 부족한 상태에서 장시간 중노동을 감당해야 한다.

 

김 위원장은 집배원들에게 오전 6시 출근, 밤늦게 퇴근하는 일이 일상이 됐다집배원들은 점심을 거르기 일쑤이고 빵 한 조각과 우유로 허기를 달래는 날이 허다하다고 말했다.

 

실제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이 515일부터 같은달 19일까지 관할지역 4개 우체국 실태 조사한 결과 집배원은 하루 평균 1000통이 넘는 우편물을 배달했다. 월 평균 연장 근무 시간이 57시간이었다. 추석이 포함된 지난해 9월 대전유성우체국은 평균 초과노동 103.9시간을 기록했다.

 

연간 기준으로 따지면 집배원의 업무 시간은 2800여 시간이다. 지난해 OECD 평균 노동 시간 1770시간과 비교하면 1000시간 이상 많다. 한국의 연평균 근로 시간 2285시간과 비교해도 집배원들은 장시간 노동에 노출돼 있다.

 

김 위원장은 과도한 업무량 탓에 집배원들은 새벽부터 나와 분류작업을 하고 있지만 연차 휴가조차 쉽게 쓰지 못하는 구조라며 한 명이라도 연가를 쓰면 동료 집배원의 업무가 그만큼 배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노동연구원 이정희·박시영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해(2016) 집배원들이 쓴 연가 휴가 실제 사용일 수는 평균 3.4일이었다. 지정 연가중 쓰지 못하고 버린 연가가 평균 약 16일에 달한다.

 

김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가 내놓은 집배원 100명 증원으로는 어림도 없다집배원의 열악한 근로 조건이 확인된 만큼 3600명 증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열악한 집배원 노동 환경이 문제가 되자 국회에서 나섰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더이상 집배원들을 최악의 상황으로 내몰지 않아야할 책임이 있다부족한 집배 인력 증원은 물론 상시 집배원의 정규직화, 안전사고 예방, 처우개선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제5정책조정위원회 위원장은 노동시간 단축, 근로환경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우편 서비스의 위기라며 국민 모두가 누려야할 서비스를 국회에서 놓지 않고 살펴보겠다고 다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이데일리] "우체국 집배원 죽음의 행렬 이젠 멈춰야 한다."


▽ 관련 기사보기

[연합뉴스] 한정애 의원, '집배원 과로사 무엇이 문제인가' 축사

[매일노동뉴스] [우정사업본부만 다른 결과, 축소조사 의혹] 노동연구원 "집배원 연간 2869시간 일한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