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의원은 29일(화) 국제노동기구(ILO) 권고의 이행상황 점검과 한국의 비정규직 문제 개선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한정애의원을 포함해 이성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삼화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장석춘 의원,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 함께하였습니다.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토론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어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의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이날 한정애의원은 "ILO 협약 비준 상황에 대해 논의하자면 하고 싶은 이야기가 굉장히 많지만 8개의 핵심협약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8개 중 4개의 핵심협약이 여전이 우리에게 숙제로 남아있는데, 남은 핵심협약 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라며 "결사의 자유를 막아놓고 있는 상황에서는 비정규직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우리가 OECD국가로서, 경제대국으로서 진정으로 비정규직을 걱정하고 대한민국 국민들의 삶의 질을 걱정한다면 거기에 맞게끔 법이나 비준 내용이 충족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토론회 자리가 최소한의 4가지 숙제를 빠른 시일내에 합의할 수 있도록 하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좋은 토론회를 마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고 축사를 하였습니다. 







김삼화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당 간사께서도 축사를 해주셨습니다.




고용노동부 이성기 차관께서도 토론회에 축사를 해주셨습니다~






결의를 다지는 파이팅으로 마무리~ ^^

자리에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