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멘트

평생 피만 뽑히며 사는 개, 이른바 '공혈견'이라고 하죠.

이런 공혈견 학대 논란이 일자, 국회에선 사람처럼 개나 고양이도 헌혈을 하고 이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윤범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형견들이 비위생적인 철장안에서 대규모로 집단 사육됩니다.

 

동물들에게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키워지는 이른바 '공혈견'들의 모습입니다.

 

이런 공혈견이나 공혈묘들의 피를 뽑아 전국의 동물병원으로 보내는 겁니다.

 

스탠딩 : 윤범기 / 기자

- "동물병원으로 보내진 혈액은 이렇게 수혈용 팩을 통해 다른 개들의 생명을 구하는 다양한 치료법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며 수혈 치료의 필요성도 점차 늘어가는 상황.

 

인터뷰 : 김재영 / 수의사

- "교통사고라던가 외상이라던지 전염병이 걸렸을 때 수혈이 좋은 치료법 중의 하나입니다."

 

결국 이런 순기능에도 동물학대 논란이 일면서 공혈동물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동물들도 헌혈할 수 있도록 사회적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정현숙 / 유기견 쉼터 운영자

- "헌혈을 하려면 장비가 필요하거든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장비가 병원마다 없어요."

 

이에 따라 국회에선 정부가 동물의 혈액나눔을 권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 단계적으로 동물 헌혈을 확산하도록 법안까지 발의했습니다.

 

인터뷰 : 한정애 / 더불어민주당 의원 (동물헌혈법 발의)

- "대형견을 키우는 분들이 있으면 자발적으로 혈액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캠페인도 할 수 있게."

 

또 사람에 대한 헌혈처럼 동물헌혈을 했을 경우 의료비 할인과 같은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윤범기입니다. [ bkman96@mbn.co.kr ]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서철민 VJ

영상편집 : 김혜영




▽ 영상보기




▽ 기사 원문보기

[MBN] [주목 이 법안]'피 뽑는 개' 공혈견 학대 막는다동물헌혈법



신고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